‘성추문’ 김기덕 감독, 칸 영화제서 신작 기습 공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기덕 감독/사진=김기덕 필름 제공

김기덕 감독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신작을 기습 공개한다.

15일 아시아경제는 “김 감독이 15일, 16일(이하 현지시각) 칸 팔레드시즈에서 신작을 상영한다”고 보도했다.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 측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신작은 무제이며, 작품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도 없다. 다만 드라마 장르의 72분 분량이며 김기덕 필름이 제작했다. 배급사 정보 또한 없다.

신작은 전 세계 취재진에게도 공개된다. 칸 필름마켓에서는 개봉 전 대부분 바이어를 비롯한 영화 관계자를 대상으로 상영하며, 이는 계약을 판가름 짓는 중요한 자리가 된다. 그러나 김기덕 감독의 신작은 양일간 기자들에게도 공개하기로 결정해 눈길을 끈다.

앞서 김 감독은 자신이 연출한 영화에 출연한 다수의 배우로부터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그러나 김 감독은 피해를 주장한 A와 이를 보도한 ‘PD수첩’을 고소한 상태다.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김 감독은 해외 활동만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개막작으로 김 감독의 신작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을 선보였다. 김 감독은 또 제41회 모스크바국제영화제에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는 프랑스 남부 휴양지 칸에서 지난 14일 개막해 25일까지 열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