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황민현, 합정동 등장…주민 “너무 잘생겨서, 무조건 문 열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한끼줍쇼’/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황민현이 활약한다.

15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모델 한혜진과 그룹 뉴이스트의 황민현이 출연해 합정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에서 황민현은 타지에서 오랜 생활을 한만큼 ‘집 밥을 간절히 바란다’며 열심히 한 끼 도전에 임했다. 초인종 앞에 선 황민현은 “뉴이스트의 황민현입니다”라는 인사만으로 현관문을 열리게 했고, 인터폰 속에서도 빛나는 외모에 깜짝 놀란 주민은 “너무 잘생겨서, 무조건 문을 열었다”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황민현은 데뷔 8년차를 맞이한 시점에서 어려웠던 신인 시절을 돌아봤다. 강호동이 “숙소 생활하면 대부분 배달을 시켜 먹냐”고 묻자, 황민현은 수입이 없었던 신인 시절을 떠올리며 “시켜먹는 것도 돈이 많이 들어 못 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시절을 극복하기 위해 멤버들과 만든 ‘초긍정 마인드’ 해결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끼줍쇼’는 1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