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SKY 입학생 선정 가장 도움 준 선생님 1위’ 이다지, 100억 계약금 루머 밝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역사 강사 이다지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00억 계약금 루머에 대한 사실을 밝힌다.

오늘(15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스승의 날을 맞아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하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는 이다지가 100억 계약금 루머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가 이직할 당시 계약금만 100억이 오고 갔다는 소문이 돌았던 것. 과연 소문의 진실이 사실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한 그는 ‘SKY대학 입학생 선정 가장 도움 준 선생님’ 1위에 선정된 사실도 얘기했다. 그의 강의를 듣기 위해 학생들이 치열한 자리다툼을 펼친다고. 좌석 티켓팅이 열리면 몇 초 만에 마감된다고 전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