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박민영 ‘덕토피아’ 입성…’질투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그녀의 사생활’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에서 김재욱의 질투 본능이 폭발한다.

‘그녀의 사생활’은 2주 연속 드라마 화제성 지수(굿데이터 코퍼레이션 기준) 1위를 차지했다. 출연자 화제성 부분에서 또한 1위에는 김재욱, 2위에는 박민영이 나란히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 방송에서 라이언(김재욱)은 성덕미(박민영)가 ‘시나길’임을 알고 있다고 밝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15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 속 라이언은 드디어 성덕미의 집 안에 입성한 상태다. 특히 라이언은 성덕미가 전시한 수많은 팬 용품을 보고 뾰로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삐죽 나온 입매와 차가운 눈빛에서 그의 질투심이 느껴져 웃음을 자아낸다.

성덕미는 라이언의 질투에도 아랑곳 않고 ‘라이언만의 아이돌 도슨트’로 변신할 예정이다. 사진 속 성덕미는 집안 곳곳 전시된 팬 용품을 소개하며 상기된 모습이다. 가족과 덕질메이트 외에는 누구에게도 공개한 적 없는 자신의 모습을 라이언에게 보여주며 한껏 들뜬 것.

‘그녀의 사생활’ 제작진은 “오늘(15일) 방송에서는 극중 박민영과 김재욱이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과정이 담기며 진짜 어른 연애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더욱 깊어질 박민영과 김재욱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진한 설렘을 안길 것이니 이들의 로맨스를 기대해 달라”고 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이날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