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안우연, 마지막 촬영 소감 “너무 재미있게 연기…군 생활도 잘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안우연 마지막 촬영 소감/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안우연의 MBC ‘더 뱅커’ 마지막 촬영 소감이 공개됐다.

안우연은 지난달 ‘더 뱅커’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군입대했다. 15일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우연의 메시지가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안우연은 “안녕하세요 안우연입니다. 저는 ‘더 뱅커’에서 서보걸 역할을 맡았는데요, 사실 오늘이 더 뱅커 마지막 촬영이었는데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캐릭터가 맞는지 긴가민가한 상태로 들어와서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순식간에 시간이 지나간 것 같고, 이(서보걸) 캐릭터로 너무 재미있게 연기한 거 같아서 기분 좋고 홀가분하게 끝낸 거 같아요. ‘더 뱅커’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입대 전 깜짝 인사도 남겼다. 그는 “군 생활도 열심히, 성실히 잘 하고 문제없이 마치고 오겠습니다. 충성!”이라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안우연은 극 중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 서보걸 역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감사실 요원들과 남다른 케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더 뱅커’는 오는 16일 종영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