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 코믹 로맨스 본능 발동…‘인생캐 예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배우 김재경/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배우 김재경이 남다른 존재감을 뽐낸다.

김재경은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흥행신이라 일컬어지는 영화 제작사 씨네파크 대표 베로니카 박으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중독성 있는 말투, 필터를 거치지 않고 나오는 솔직한 감정 표현은 베로니카 박을 설명해주는 트레이드마크로 꼽힌다.

김재경의 불꽃 열연은 지난 14일 방송된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사업가다운 승부사 기질부터 사랑스러운 매력을 자아낸 밀당의 고수의 면모까지 아낌없이 선보였다.

베로니카는 대주(구자성 분)를 위해 특별한 자리에 마련했다. 그 순간만큼은 한 기업의 대표 대 본부장이 아니라 여성 대 남성으로 대주를 마주하고픈 마음이었다. 하지만 대주는 빈틈을 보여주지 않았다.

결국 베로니카는 “난 자기 번호 지웠습니다. 제안서 넘기고 싶으면 직접 연락해요”라는 초강수를 두며 사랑의 승부사 기질을 불태우기도 했다.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베로니카의 로맨스는 어디로 향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