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생, tvN ‘60일, 지정생존자’ 캐스팅…탈북민 출신 연설보좌관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무생/사진제공=제이스타즈 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무생이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한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가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다.

이무생은 극중 서울대학교를 나온 엘리트이자 탈북민 출신 연설보좌관 김남욱으로 분한다. 그가 연기하는 김남욱은 남한을 냉소적으로 바라보지만 누구보다도 남한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인물. 이에 이무생은 탄탄한 연기내공으로 무게감 있는 활약을 펼친다.

특히 전작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왕위찬탈의 역심을 품은 진평군 역을 맡은 이무생이 이번에는 연설 비서관으로 변신해 기대감을 더한다. 

이밖에도 이무생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에 출연한 바 있다. 최근에는 MBC ‘봄밤’ 캐스팅 소식을 알렸다. 

‘60일, 지정생존자’는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or)’를 원작으로 한다. 오는 하반기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