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X김경남, 직원 사찰룸 밝혔다…통쾌한 스토리로 ‘자체 최고 시청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 김동욱과 김경남이 재벌 갑질 응징에 성공하며 안방극장에 짜릿함을 선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23, 24회는 갑질 중에 최고봉, 재벌 갑질 응징을 완벽하게 성공한 조진갑(김동욱)과 천덕구(김경남)의 모습이 펼쳐졌다. 무엇보다 재벌의 불법 승계 문제부터 재벌 후계자의 마약 복용 등의 에피소드가 현실 사건을 떠올리게 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지난 13일, 14일 이틀 연속 수도권 가구와 2049 시청률에서 모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은 물론, 수도권, 전국, 2049 시청률 모두 넘사벽 1위를 차지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23회는 7.6%, 24회는 9.6%의 시청률(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을 기록했으며, 24회 시청률로 또 한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게 되면서 두 자릿수 시청률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여기에 2049 시청률 역시 22회, 24회가 모두 4.3%로 또 한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으며, 이틀 연속 타사 포함한 전체 프로그램 중 압도적 1위를 보여줬다.

순간최고시청률은 10.7%를 기록했다. 지난 24회 방송에서 나이롱 환자의 악덕 갑들이 자신들만의 만찬을 즐기는 명성병원 VIP 병실에 스프링쿨러가 터지면서 장풍 사이다를 작렬한 장면이 최고의 장면에서였다. 무엇보다 방송 후반부에 나온 순간최고시청률 기록 장면부터 방송 종료 때까지 무려 13분간 시청률이 꾸준히 10% 이상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 23, 24회는 그 어느 때보다 긴박감이 넘쳤다. 먼저 명성그룹 최서라(송옥숙) 회장의 비밀 난실에 잠입한 조진갑(김동욱)과 천덕구(김경남)는 그 비밀의 방이 직원들을 감시하고 도청하던 일명 ‘사찰룸’이라는 것을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 증거를 확보하려고 하던 조진갑의 앞에는 예상치 못했던 양태수(이상이)가 몽롱한 표정으로 나타났고, 천덕구 역시 말숙(설인아)을 발견하면서 두 남자의 잠입은 발각될 위기에 처한다. 그 순간 천덕구는 화분으로 양태수를 한 방에 쳤고, 그 기지 덕분에 이들은 모든 증거를 확보하게 되면서 재벌 갑질 응징 작전은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천덕구의 애정 전선은 순탄치 못했다. 자신의 비밀 사찰룸이 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서라는 현장에 있었던 말숙을 의심했고, 그 사이 cctv 영상을 확보한 우도하(류덕환)는 덕구와의 관계를 눈치채게 된 것. 결국 말숙은 지금까지 덕구의 모든 행동과 말들이 거짓이라는 것을 알아채고 눈물을 흘렸고, 덕구 역시 자신 때문에 의심 받게 될 말숙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짠하게 만들었다.

이후 덕구는 갑을기획을 찾아와 자신이 당한 모든 것을 복수해 달라는 말숙을 보고 “백배 더 아프게 해주겠다”며 상남자의 불타오르는 가슴을 주체하지 못하고 뜨거운 키스를 퍼붓는다. 그렇게 하룻밤을 보낸 두 사람의 사랑은 계속 이어질 듯 보였지만, 이는 모두 최서라의 계략이었다. 다음날 말숙은 진단팀을 불러 갑을기획에 있던 모든 증거를 다시 빼앗아가며 “너도 당해보니까 기분이 어떠니”라는 말을 남기고 떠나 덕구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만들었다.

이렇게 갑을기획 어벤져스가 모은 명성그룹의 불법 승계 관련 증거가 한 순간에 날아가게 되면서 이들의 재벌 갑질 응징도 끝이 나는 듯 했지만 거기서 끝낼 진갑과 덕구가 아니었다. 덕구는 더더욱 최서라가 가진 모든 것을 없애버리겠다는 의지에 불타올랐고, 여기에 미란까지 합류하게 되면서 이들의 작전은 다시 시작되어 시청자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결정적인 증거가 담긴 녹취가 전달 되면서 갑을기획 어벤져스는 다시 활력을 되찾았다. 진갑은 명성병원에서 빼돌려진 약물이 이창규가 아닌 양태수가 복용자라는 증거를 확보했고, 산재 불승인 판정을 뒤엎고 산재를 승인 받으면서 첫 번째 사이다를 선사했다. 이어 미란의 합세로 양태수 역시 약물복용 혐의로 체포되었고, 최서라 회장 모자의 비정상적인 갑질 행태가 이슈가 되면서 노동부는 명성그룹에 대한 전방위적인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게 된 것.

특히 조진갑은 자신이 누군지 알고 이러냐며 온갖 행패를 부리는 최서라를 향해 의기양양하게 “누구긴 누구야 갑질 대마왕 최서라 여사지~”라며 맞받아쳤고, 이어 “내가 말했죠? 조만간 썩어빠진 뇌구조 수술해드리러 온다고”라고 말하며 “우리도 이제 더는 안참아!”라며 매섭게 이 세상 모든 을들을 대신해 일갈을 날렸다.

한편, 재벌 갑질 응징에 성공한 조진갑은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받은 핵심 증거가 다름 아닌 우도하가 보낸 것이라 생각했다. 때문에 명성그룹을 자기 손 안에 넣겠다는 야욕을 드러낸 우도하의 진짜 속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남겼다. 종영까지 2주만을 남겨두고 있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마지막까지 시원함을 선사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