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위생 최악 꼬치집 사장, “나태했었다” 반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여수 꿈뜨락몰 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꼬치집 사장이 나태해진 자신의 모습을 반성한다.

15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세 번째 지역인 전남 여수 청년몰 ‘꿈뜨락몰’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평소 절친한 사이인 라면집과 돈가스집 사장. 이에 ‘백종원의 골목식당’ 최초 두 집 동시 점검을 진행했다. 백종원이 먼저 시식한 음식은 “사진 찍고 싶다”고 감탄할 정도의 비주얼을 자랑하는 해물라면이었다. 하지만 실제로 이 라면집은 일 매출 ‘0원’이었던 날이 많았다.

백종원은 돈가스집의 돈가스를 보고 “경양식인지, 일본식인지 알 수 없는 애매한 구성”이라고 지적했다. 그의 시식평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종원은 양식집도 방문했다. 갑작스러운 백종원의 방문에 긴장한 사장은 파스타 재료 준비에 실수를 해 처음부터 다시 조리를 시작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MC 정인선은 힘겹게 완성된 파스타를 말없이 무한 흡입해 보는 이로 하여금 그 맛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요식업만 네 번째 도전이라는 사장들은 백종원의 평가를 듣던 중 간절함에 눈물까지 보였다.

지난주 방송에서 ‘위생 상태 최악’으로 시식을 거부당한 꼬치집에 백종원이 재방문했다. 꼬치집 사장은 백종원과 대화 끝에 “장사가 되지 않아 나태해진 자신을 반성한다”고 말했다.

꼬치집 사장의 고백은 15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