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트쇼’ 박미경 1위 가수 출격…바비킴∙울랄라세션 김명훈∙손승연∙마마무 솔라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사진제공=MBC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이하 ‘지금 1위는?’)에 박미경이 1위 가수로 출연한다. 1995년으로 돌아가 음악방송에서 열두번 1위를 차지한 명곡 ‘이브의 경고’로 2019년 차트를 새롭게 써 본다.

박미경에 도전하는 지금 보컬로는 소울 대부 바비킴, 아름다운 미성의 소유자인 울랄라세션의 김명훈, 파워 보컬 손승연, 감성 발라더 박재정, 그리고 두 번째로 ‘지금 1위는?’에 도전하는 마마무 솔라까지 대세 실력파 가수들이 출격한다.

특히, 솔라의 두 번째 출연 소식에 이목이 집중된다. 솔라는 설 특집 당시 이재영의 ‘유혹’을 완벽하게 소화, 1위 후보에도 올랐다. 특히 솔라는 트로트 가수 편승엽의 ‘찬찬찬’을 섹시하면서도 파워풀하게 선보이며 또 한번 승부수를 띄울 예정이다. ’지금 1위는?’을 통해 솔라가 트로트에 처음 도전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손승연은 컬트의 명곡인 ‘너를 품에 안으면’을 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다. 컬트 김준선은 사전에 진행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죽은 사람 소원도 들어준다는데 손승연이 우리 노래 불러주는 게 소원이다”라며 손승연을 섭외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 것. 결국 손승연과 한 팀을 이루게 된 그는 “오늘은 꿈을 이룬 날이다”라며 기쁨을 표했다.

이외에도 또 다른 ‘도전 가수’인 015B 객원가수 출신의 이장우는 ‘훈련소로 가는 길’ 활동 당시 간이 터져(?) 죽을 뻔했던 충격 사연을 털어놓으며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이다. 또한 이장우의 지금 보컬이자 윤종신 사단이기도 한 박재정은 과거 장호일이 ‘지금 1위는?’에서 윤종신을 ‘쥐상’이라고 표현한 데에 발끈, “윤종신은 정우성을 닮았다”라는 망언(?)으로 사람들의 야유를 받았다.

‘지금 1위는?’은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