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가 연출한 다큐영화 ‘옹알스’, 5월 30일 개봉 확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옹알스’ 일러스트 포스터/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휴먼 다큐멘터리 영화 ‘옹알스’가 오는 30일 개봉 소식을 알리며 캐릭터 일러스트 포스터 7종을 공개했다.

영화 ‘옹알스’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코미디를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담은 이야기다. 지난 2일부터 11일까지 열렸던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장편 부문에 초청됐다.

공개된 캐릭터 일러스트 포스터는 옹알스 일곱 멤버들의 특징과 성격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리더수원(조수원)은 어떤 시련과 역경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라스베가스 도전이라는 바람으로 ‘옹알스’를 꿈꾸게 만든다. 실세경선(채경선)은 팀을 살뜰히 꾸리며 모든 일정을 관리하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늘 파이팅을 외친다. 눙물준우(조준우)는 다채로운 저글링 퍼포먼스를 소화해내는 능력자이자 멤버들에게 엄마 같은 존재다. 진지기섭(최기섭)은 무대 위에서는 세상 제일 가는 익살꾼이지만 무대 아래에선 진지하고 엄격한 반전 매력남이다. 만능박(하박)은 팀 내 멀티플레이어이고, 성실경섭(이경섭)은 팀 내 유일한 마술사이자 노력파 연습벌레다. 열혈진영(최진영)은 팀의 막내이자 비트박스 능력자다. 일러스트 포스터에는 옹알스 멤버들의 성격을 반영한 닉네임과 각자의 주특기인 저글링, 마술, 비트박스 등 소품까지 표현돼 있다. 여기에 각 멤버들의 영화 속 명대사도 담겨있다. 이에 영화를 통해 보여줄 그들의 끈끈한 팀워크와 진솔한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배우 차인표와 전혜림 감독의 공동 연출작인 영화 ‘옹알스’는 한국은 물론 영국, 호주, 중국 등 전 세계에 대사 없이 마임과 저글링, 비트박스만으로 웃음을 선사하는 코미디팀 옹알스의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 영화에는 옹알스 팀의 남다른 도전기뿐만 아니라 리더 조수원의 암투병, 멤버 탈퇴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꿈과 웃음을 잃지 않는 그들의 빛나는 팀워크가 진솔하게 담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