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김태우, ‘몽골의 슈바이처’ 이태준 열사로 등장…강렬X뭉클한 독립운동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사진제공=MBC

MBC ‘이몽’에 이태준 열사가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몽골의 슈바이처’ 이태준 열사의 뭉클한 독립운동이 이야기가 담길 예정이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 가운데 독립 투사 박에스더, 김립에 이어 이태준 열사를 안방극장에 새롭게 재현할 예정이다.

지난 5~8화 방송에서는 코민테른 자금의 큰 줄기로 지목된 독립 투사 유태준(김태우)이 등장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선총독부, 임시정부, 의열단 등 자신을 찾는 이들을 피해 만주에 몸을 숨긴 유태준. 그는 제대로 된 의료장비도 없는 간이병원에서 관동군에게 습격 당한 부상자를 치료하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으로 첫 등장부터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이에 등장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은 유태준이 이영진, 김원봉과 만주에서 어떤 이야기를 그려나갈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유태준은 실존 인물인 몽골에서 혁명운동에 참여했던 독립 투사 이태준 열사를 모티브로 탄생한 캐릭터이기에, 사실을 기반으로 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감이 모아진다. 극중에서처럼 코민테른 자금 운송에 깊숙이 관여했던 이태준 열사는 라마교의 영향을 받아 미신적인 치료법 만을 알고 있던 몽골인들에게 근대적인 의술을 펼친 인물이다. 

‘이몽’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는 항일운동의 최전선에 섰던 이태준 열사의 실제 업적과 인생을 바탕으로 구성한 유태준의 이야기가 담길 예정이다. 극중 가장 슬프고, 사실적인 이야기가 될 것”이라며 “만주를 배경으로 유태준과 이영진-김원봉이 펼쳐나갈 독립운동기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이몽’은 오는 18일 오후 9시 5분에 9~12화가 연속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