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영대, 웹드 ‘아름다웠던 나의 우리에게’ 주연 발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영대/사진제공=아우터코리아

신인배우 김영대가 웹드라마 ‘아름다웠던 나의 우리에게’에서 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아름다웠던 나의 우리에게’는 서바이벌 슈터 게임인 배틀그라운드의 콘텐츠로, 열정을 잃은 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꿈의 소중한 의미를 일깨우며 새로운 희망을 주고자 하는 기획 의도를 담았다. 꿈에 대한 희망과 옆에 있는 사람의 소중함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낼 예정이며, 김영대는 남자주인공 박준석 역을 맡았다.

김영대는 소속사 아우터코리아 매니지먼트를 통해 “오랜만에 웹드라마 작품으로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게 돼 설레고 기쁘다. 순수하고 한결같은 준석의 매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름다웠던 나의 우리에게’는 오는 16일부터 매주 목요일 배틀그라운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김영대는 ‘좀 예민해도 괜찮아’ ‘너, 대처법’ ‘오피스워치’ 등 웹드라마에서 훤칠한 외모와 흡입력 있는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