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이 작품을 만난 건 제게 큰 행운, 배우로 성장할 수 있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 사진제공=지담

배우 남궁민이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종영을 앞두고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병을 만드는 의사라는 독특한 소재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배우들의 열연으로 수목극 왕좌를 굳건히 지키며 오늘(15최종화만을 앞둔 닥터 프리즈너’. 무엇보다 이 드라마에서 돋보였던 건 단연코 천재 외과의이자 다크 히어로 나이제로 분한 남궁민은 사이다부터 감동쫄깃한 긴장감까지 선사하며 믿고 보는 배우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남궁민의 연기 내공은 극에 달했다날카로운 눈빛서늘한 카리스마는 물론이성을 잃고 폭주하는 모습과 오열하는 연기까지때로는 섬세하고 부드럽게때로는 냉철하고 강렬하게 극의 흐름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화하는 그의 특유의 완급 조절 연기는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기며 시청자들을 열광케 만들었다또한 다수의 작품으로 탄탄하게 다져온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캐릭터에 입체감을 불어넣은 남궁민은 극의 든든한 중심축 역할을 해내며 흥행 보증수표로서의 가치를 증명하기 충분했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남궁민은 소속사를 통해 우선 촬영 내내 고생 많으셨던 감독님작가님선후배동료 배우분들현장 스태프분들좋은 작품을 위해 밤낮으로 노력을 아끼지 않은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덕분에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촬영 기간 동안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닥터 프리즈너’를 만난 건 제게 큰 행운이었다처음으로 다크 히어로라는 캐릭터에 도전해봤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한층 더 성장할 수 있었고그만큼 저에게도 오랫동안 기억될 것 같다마지막까지 닥터 프리즈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닥터 프리즈너는 오늘(15일) 밤 10시에 최종회가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