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 故김복동 할머니 다큐 영화 ‘김복동’ 내레이션 참여…8월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김복동’ 내레이션에 참여한 배우 한지민. /사진제공=엣나인필름

오는 8월 개봉 예정인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에 배우 한지민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이다. 세상에 자신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고 처음 밝혔던 김복동 할머니가 1992년부터 2019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긴 여정을 담았다.

영화는 일본군의 성노예제 피해자가 된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이 겪은 고통을 세상에 공개하고 되찾고 싶었던 삶, 자신의 남은 삶을 부여잡고 뿌린 희망의 씨앗, 일본 정부의 사죄를 받을 때까지 전 세계에 세우겠다던 소녀상의 의미 등을 차곡차곡 전한다. 김복동 할머니는 떠나갔지만 아직도 전쟁 피해자들의 아픔은 해결되지 않았기에, 단순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 명의 죽음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세상 사람들에게 김복동 할머니가 무엇을 남겼는지 메시지를 던진다.

배우 한지민이 이 영화에 내레이션을 맡았다. 한지민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영화라는 매체로 대중에게, 특히 젊은 친구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라고 생각했다”고 참여 이유를 밝혔다. 또 “무엇보다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의 한을 다 풀고 돌아가신 것이 아니기 때문에 내가 작게나마 (할머니의 뜻을)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 ‘김복동’ 포스터. /사진제공=엣나인필름

‘김복동’은 지난 2일부터 11일까지 열린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코리아 시네마스케이프 부문에 초청받았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의 주목할 만한 다큐멘터리로 손꼽힌 작품답게 매진됐고 많은 관람객들에게 주목 받았다. 김영진 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는 “김복동 할머니의 삶에서 이룬 업적이 무엇이고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한 작품”이라면서 “그 분이 이런 일을 하기 위해 남에게 말할 수 없는 고통을 홀로 짊어지고 처절하게 견디셨는가를 보여주며 무지에 대해 통렬하게 편견을 깨주고 동참하게 만드는 호소력을 지닌 영화”라고 평가했다. 이충직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김복동 할머니가 어떤 생각과 어떤 고통과 그것을 어떻게 극복해 나가면서 후손들에게 새로운 미래를 위한 가치들을 심어주고 싶으셨는지를 감명 깊게 다룬 작품”이라고 말했다. 김승수 영화제 조직위원장은 “기억 속에서 사라질 것 같은 두려움을 이 영화가 마음이 아프지만 기억을 할 수 있고 잊지 않게 해준다”고 영화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 속 김복동 할머니의 뒷모습만으로도 수많은 무수히 많은 감정들을 불러일으킨다. 수십 년간 쌓여온 김복동 할머니의 삶의 조각조각들과 인간 김복동과 그의 삶을 통해 우리에게 깊은 이야기를 건넬 영화 ‘김복동’은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