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3주 연속 화제성 상승…최고 시청률 기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려원 SNS(위), 김지훈 SNS. /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가 3주 연속 화제성 상승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조사에 따르면 ‘슈퍼밴드’는 3주 연속 화제성 부문에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난 10일 방송은 최고 화제성을 찍었다. 시청률 역시 2.9%(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방송 5회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뛰어 넘었다.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은 3.8%까지 치솟았다.

숨은 음악 천재들이 최적의 조합을 만들어 다양한 미션을 보여주는 ‘슈퍼밴드’는 ‘안방 명품 콘서트’라는 호평과 더불어 “이런 천재들이 다 어디에 숨어 있었나”라는 시청자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최근 1라운드 1대1 경연에 등장한 ‘조원상 팀’의 연주 영상은 세계적인 밴드이자 원곡 뮤지션인 콜드플레이의 공식 SNS에 올라왔고, 콜드플레이가 이들의 실력을 보고 극찬해 더 화제를 모았다.

유명인들 중에서도 ‘슈퍼밴드’ 애청자가 나오고 있다. 배우 정려원과 김지훈, 정재승 KAIST 교수 등이 자신의 SNS에 ‘슈퍼밴드’를 즐겨 본다고 인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