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2’ 신현수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수 있어 좋았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

배우 신현수가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 연출 이창민)를 마치면서 “진심으로 감사했다”고 말했다.

신현수는 15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네이버 TV에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작품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즐거웠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작품에서 또 다른 인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신현수는 극중 국기봉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고교 동창생으로 등장한 이이경(이준기 역), 김선호(차우식 역)와의 호흡은 어땠느냐라고 묻자 “이이경은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였다. 워낙 장면을 잘 살리는 배우이기 때문에 형 덕분에 웃느라 눈물 흘린 적도 많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세 가지로 표현하면 “청춘, 사랑, 열정”이라며 “남녀 간의 사랑, 꿈에 대한 사랑, 친구 간의 사랑이 모두 응축된 ‘와이키키’였기에 청춘들에게 새로운 공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드라마였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막을 내린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사랑을 이룬 청춘 남녀들의 모습을 담으며 행복한 결말을 맺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