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황민 음주 사고→ “가족 없다” 토로…결국 이혼까지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진=배우 박해미. /

배우 박해미와 뮤지컬 연출가인 황민이 25년 만에 이혼했다.

14일 오후 박해미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서평의 송상엽 변호사는 “두 분(박해미와 황민)은 협의 이혼하기로 합의했다”며 “자녀 양육, 자산분할 등 이혼에 따른 세부사항은 상호 일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황민은 지난해 8월 27일 오후 11시 15분 쯤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톤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동승했던 극단 소속 단원과 배우 2명이 사망하고, 황민을 포함한 3명은 부상을 입었다. 특히 사망한 2명은 박해미가 운영 중인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인 동시에, 교수로 재직 중인 학교의 제자들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또한 경찰 조사에서 황민은 시속 160㎞가 넘는 속도로 난폭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해미는 “선처하지 말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박해미는 아내로서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에 도의적 책임을 지고, 피해자들과 유족에게 사과했다.출연 중이던 뮤지컬에서도 잠정 하차하며 활동을 중단했다.

채널A 방송화면/

그런데도 황민은 지난해 10월 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해 “아내하고는 한 번도 만나보지 못했다. 사고 이후로 집에 오지 못하게 해서 못 갔다”며 “25년을 함께 살았다. 기쁠 때만 가족이라면 난 이 사건 이후로부터는 가족이 없는 것 같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박해미는 “어이가 없는 상황이다. 애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걸 나한테 해결해 달라고, 인생을 그렇게 살았던 사람 같다”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음주운전 사고가 일어난 지 9개월이 지난 시점, 결국 박해미와 황민은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박해미는 창작 뮤지컬 ‘심청전’ 준비에 한창이다. 일을 통해 아픔을 극복하겠다는 각오다. 황민은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