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소녀’, 에리이∙마리아∙리비아∙루나 매력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예능 ‘유학소녀’. 사진제공=Mnet

Mnet이 ‘유학소녀’에 등장할 예정인 소녀들의 매력 포인트를 14일 전했다.

‘유학소녀’는 K팝이라는 공통 관심사를 가진 다국적 소녀 열 명의 좌충우돌 유학기를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한국을 찾은 소녀들이 보컬, 댄스, 뷰티, 푸드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몸소 경험하며 성장하는 모습을 담을 예정이다.

이 가운데 ‘유학소녀’에 앞서 국내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비춘 두 명의 소녀가 출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 반가움을 자아내고 있다.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듀스48’과 음악 예능 ‘너의 목소리가 보여6’에 출연한 에리이와 마리아다.

에리이는 일본 걸그룹 AKB48 출신이기도 하다. 미국인 마리아는 K팝 스타를 목표로 2년 째 한국에서 살고 있어 한국어 실력이 유창하다고 알려졌다.

이 외에도 스웨덴 소녀 리비아와 폴란드 소녀 루나는 각각 영국 명문대 재학생과 교내 전교 1등이라는 특별한 이력을 갖고 있다.

리비아는 7년 째 한국어를 독학하고 이를 바탕으로 K팝 곡을 부르는 등 남다른 K팝 사랑을 드러냈다. 폴란드인 루나는 K팝 안무가가 꿈일 정도로 안무 창작이 가능하다.

‘유학소녀’는 오는 23일 밤 11시에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