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 눈빛+몸짓 애교 대방출…“구자성의 반응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스틸./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김재경이 애교를 대방출한다.

14일 방송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김재경(베로니카 박 역)과 구자성(기대주 역)이 첫 만남에 극과 극 반응을 보여 유쾌한 재미를 더한다.

앞서 방송에서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은 도민익(김영광 분)과의 맞선을 위해 프린세스 호텔에 도착했지만 정작 만나게 된 사람은 기대주(구자성 분)였다. 약속 장소를 전달하는 부분에서 꼬여버린 것. 모든 상황을 파악한 그는 이 상황을 재밌어 하며 도민익에게 가지 않고 기대주를 선택해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14일 공개된 사진 속 베로니카 박과 기대주는 서로를 상반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베로니카 박은 손에 턱을 괴고 순진한 눈빛을 장착, 은은한 미소를 띠우며 기대주의 말과 행동에 집중하고 있다. 반면 기대주는 그녀의 애교 있는 몸짓에도 흔들리지 않고 무표정으로 바라보며 본인의 할 말만 한다.

베로니카 박은 이런 기대주의 행동에도 꿋꿋하게 특유의 미소와 애교 섞인 목소리로 어필해 두 사람의 만남이 어떤 전개로 흐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