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은, “‘포스트수지”JYP 기대주’란 말, 떨린다…수식어마저 감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신예은./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예은이 ‘포스트 수지”JYP 기대주’라는 수식어를 듣는 소감에 대해 “떨린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였다. 신예은은 극에서 윤재인 역으로 주연을 맡았다.

신예은은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이기도 하다. 수지가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고, 신예은이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주연을 맡아 활약하며 ‘포스트 수지”JYP 기대주’라는 말도 종종 따라붘었다.

신예은은 “이런 수식어를 주신 것도 너무 감사드린다. 제가 잘해야지만 해낼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열심히 말고 잘해서 꼭 기대해주시는 것 만큼, 팬들이 원하는 만큼 해내는게 제 몫인 것 같다”고 말했다.

신예은은 오는 7월 자신이 출연했던 웹드라마 ‘에이틴2’의 배우들과 팬미팅을 갖고, 잠시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