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한혜진, 이경규도 당황시킨 ‘신종 캐릭터’ 예고…“고장 난 초인종에 안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스틸./사진제공=JTBC

한혜진이 JTBC ‘한끼줍쇼’에서 신종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모델 한혜진과 그롭 뉴이스트 멤버 황민현이 출연해 합정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한혜진은 “부동산에 꼭 가보고 싶었다. ‘한끼줍쇼’에서 부동산이 나오는 장면이 재밌었다”고 밝혔다. 이에 이경규와 강호동은 한혜진과 함께 부동산을 찾아 나섰지만 처음 들어간 부동산에서 촬영을 거절당했다. 한혜진은 “진짜 섭외를 하나도 안하는구나. 뭐 이런 방송이 다 있냐”며 황당해했다. 뒤이어 들어간 부동산에서도 연이어 퇴짜를 맞으며 벨 도전 전부터 불길한 징조를 보였다.

본격적인 벨 도전에 나선 한혜진은 “심장이 튀어 나올 것 같다”며 극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첫 시도부터 고장 난 초인종에 당첨된 한혜진은 “아싸 고장났다”며 기뻐해 이경규를 당황하게 했다. 무응답과 벨 고장이 연이어 벌어지는 상황에서도 한혜진은 “안 계시나보다. 잘됐다” “고장이다. 다행이다”라며 오히려 안심했다. 한혜진은 점점 초조해지는 이경규의 속도 모른 채 벨 소통을 거부하는 신종 캐릭터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를 당황하게 한 한혜진의 한 끼 도전은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한끼줍쇼’ 합정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