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켓맨’ 태런 에저튼, 23일 내한…‘독수리 에디’ ‘킹스맨’ 이어 세 번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로켓맨’의 태런 에저튼/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팝의 아이콘 ‘엘튼 존’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로켓맨’에서 주인공을 맡은 배우 태런 에저튼이 오는 23일 내한한다.

태런 에저튼은 이번 영화에서 엘튼 존의 개성 넘치는 패션과 파워풀한 무대 퍼포먼스, 그리고 그의 수많은 히트곡까지 소화한다. 태런 에저튼은 이번 영화 홍보를 위해 칸, 런던, 호주 등을 방문하며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이 가운데 한국도 찾아 공식 기자회견과 인터뷰를 가질 예정이다. 그의 내한은 ‘독수리 에디’ ‘킹스맨: 골든 서클’에 이어 세 번째다.

‘로켓맨’은 엘튼 존의 환상적인 음악과 열광적인 무대, 드라마틱한 인생을 담아낸 영화다. ‘Rocket man’ ‘Your Song’ ‘Goodbye Yellow Brick Road’ 등 지금까지도 전 세계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엘튼 존의 수많은 히트곡이 영화에 삽입됐다. 또한 엘튼 존이 직접 제작에 참여해 힘을 실었다. 오는 6월 5일 국내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