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안효섭, 또 다른 사건 시작…이성재 추적에 차질 생길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어비스’ /사진제공= tvN

tvN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이하 ‘어비스’)에서 영혼 소생 구슬이 또 다시 빛을 낸다. 

‘어비스’ 제작진은 14일 무언가에 화들짝 놀란 박보영(고세연 역), 안효섭(차민 역)의 모습을 공개하며 두 사람에게 예측불허 사건이 닥칠 것을 예고했다.

‘어비스’에서는 지난 방송부터 박보영, 안효섭, 이시언(박동철 역)의 본격적인 삼각 공조가 시자됐다. 웃음 속에서 하나씩 진실을 밝혀가면서 시청자들에게 섬뜩한 소름을 유발하기도 했다. 특히 이성재(오영철 역)가 박보영을 죽인 살인범이었다는 소름 돋는 전개로 긴장감의 정점을 찍었다. 이 가운데 잠잠하던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가 또 다시 빛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스틸에는 박보영, 안효섭이 무언가를 보고 충격을 받은 듯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안효섭이 들고 있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에 시선이 쏠린다. 지금껏 ‘어비스’는 누군가를 부활시킬 때마다 영롱한 빛을 띠며 발광했다. 두 사람에게 새로운 사건이 일어날 것을 예고했다. 이를 계기로 극악무도한 연쇄살인마이자 박보영을 죽인 살인범 이성재를 쫓는 박보영, 안효섭의 공조 수사에 차질이 생길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어비스’ 제작진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가 또 다시 빛나기 시작했다”며 “새로운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빛나던 ‘어비스’가 다음에는 누구를 부활시킬지, 숨가쁘게 전개될 새로운 사건을 지켜봐달라”고 요청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4화는 오늘(1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