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김경남, 어두워진 두 남자…무슨 일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사진제공=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김동욱과 김경남의 위태로운 관계가 포착됐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지난 21, 22회 방송에서는 갑질계의 대모 명성그룹 최서라 회장의 계략에도 조진갑(김동욱)과 천덕구(김경남), 그리고 갑을기획 패밀리의 뜨거운 우정이 그려져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조진갑을 필두로 한 패밀리들은 은밀하게 직원들을 사찰하던 최서라(송옥숙)의 비밀 공간인 난실 침입에 성공했지만, 예상 밖의 인물인 양태수(이상이)와 맞닥뜨리게 되면서 위기를 맞이했다.

14일 공개된 스틸은 서로를 향해 다양한 감정들이 녹여진 눈빛을 주고받고 있는 김동욱과 김경남의 1:1 대치 상황이 담겨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김경남의 얼굴이다. 지금까지 김경남은 악덕 갑질을 응징하는 과정에 있어서 온몸 액션을 불사르며 일당백 역할을 했다. 때문에 이번 스틸 속 상처로 가득한 김경남의 얼굴은 그에게 어떤 위험이 닥친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무한 자극한다.

여기에 상처로 가득한 김경남을 마주하고 있는 김동욱의 표정 또한 심상치 않다. 아끼는 제자가 행여 자신 때문에 상처를 입은 것은 아닐까, 또 자신이 사랑하는 주변 사람에게 상처를 주게 된 것은 아닐까 충격에 빠진 듯한 김동욱의 표정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항상 남다른 우정을 선보이던 김동욱과 김경남, 두 남자의 어두워진 표정은 이들에게 어떤 문제가 생긴건지 궁금증을 부른다. 재벌 갑질 응징 작전의 성공을 직전을 두고 있는 이들에게 어떤 위험이 닥친 것인지는 14일 오후 10시 방송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