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두 얼굴의 천호진, 제작진 “내일(15일) 충격적 이면 드러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구해줘2’ 스틸./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에서 천호진의 진짜 모습이 드러난다.

‘구해줘2’는 14일 최경석(천호진 분)의 전혀 다른 두 얼굴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어느 날 월추리에 등장한 경석은 전문 지식이 많은 법대 교수로 인자하고 신실한 장로였다.지난 방송에서 경석은 누군가 자신의 서랍을 뒤진 흔적을 발견하고는 급하게 어디론가 향했다.

방송 직후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서는 검은 옷을 입은 사내들에게 쫓기는 병률(성혁 분)과 신경질적으로 머리를 쓸어 넘기는 경석이 포착됐다. 병률은 지난 2회에서 경석이 개척교회 설립을 돕기 위해 데려온 대학생 지웅(진현빈 분)의 살벌한 문신을 목격하고 의문을 품었다. 병률은 누구에게, 무엇 때문에 쫓기게 되는지, 그 배후는 경석과 관련돼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이장 박덕호(임하룡 분)는 “최 장로 좀 그렇지 않아? 지가 이장이야, 뭐야?”라며 경석을 전적으로 믿고 있는 월추리 마을에 분열을 일으킬 조짐을 보였다. 경석은 마을 사람들과 좀처럼 어울리지 못하는 붕어(우현 분)를 달래며 “이렇게 힘드실 때, 기도 한 번 해보세요. 어떤 은혜가 오는지”라며 본격적으로 빈 마음을 파고들었다.

제작진은 “서글서글한 인상에 늘 사람 좋은 웃음을 띠고 있지만, 그 이면에는 어떤 꿍꿍이를 숨기고 있을지 모르는, 드라마에서 가장 의뭉스러운 인물인 최경석의 충격적인 이면이 드러날 예정이다”라고 예고하며 “월추리에 온 최경석의 진짜 목적은 무엇인지, 김민철과 마주친 이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본방송으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해줘2’,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