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영장심사 마치고 포승줄 묶인 채…질문엔 묵묵부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승리,서울지방법원

가수 승리. / 이승현 기자 lsh87@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전(前) 멤버 승리가 14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포승줄에 묶인 채 유치장으로 향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승리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했다.

승리는 동업자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와 2015년 일본인 사업가 A 회장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와 성매매 혐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 등으로 버닝썬 자금 수억을 횡령한 혐의, 유흥주점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식품위생범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승리는 이날 오후 1시 7분께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왔다. 어두운 표정으로 포승줄이 묶인 채 호송 차량에 탑승했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오전 출석 당시와 마찬가지로 입을 굳게 다물었다. 영장 발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