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힐링캠프’ 태도 논란 직접 해명

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방송 화면

배우 한지혜가 SBS ‘힐링캠프’와 관련된 방송 태도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1일 오후 한지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혹시라도 어제 ‘힐링캠프’ 보시며 약간 눈살을 찌뿌리셨을 분들을 위해 글 남겨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한지혜는 “프로그램의 재미를 위해 처음부터 성유리 언니 MC 자리를 넘보는 경쟁구도로 가면 진지한 이야기와 솔직한 이야기를 편하게 나누고, 더 재미있을 것 같아서 ‘제작진의 제안’으로 그렇게 했던 거예요”라고 밝혔다.

이어 “성유리 언니는 모르고 계셨던 부분이고, 처음엔 당황하셨지만 제가 혹시라도 기분 나쁘셨으면 죄송하다고 녹화 마치자마자 바로 뛰어가서 이야기했어요”라며 “언니도 흔쾌히 웃으며 녹화 재밌었다고 서로 즐겁게 웃으며 헤어졌어요”라며 ‘힐링캠프’ 태도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한지혜는 “저는 진심으로 ‘힐링캠프’ MC 자리를 원하지 않아요. 유쾌하고 재미있는 편으로 만들고 싶어서 열심히 했는데 예쁘게 봐주시는 분들도 많이 계셨으면 좋겠다”며 “혹시라도 눈살 찌푸시렸던 분들께는 본의 아니게 미안합니다”라고 글을 마쳤다.

지난달 30일에 방송된 ‘힐링캠프’에 출연한 한지혜는 안방마님 성유리를 위협하는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이 같은 태도에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시청자들도 있어 논란이 생긴 바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