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도균, 크루즈 여행 앞두고 탑승 자격 미달 사태 발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내시경밴드의 러시아 여행/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김완선을 비롯해 지난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서 활약한 내시경 밴드가 포상 휴가로 초호화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불타는 청춘’ 제작진은 지난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서 본인 무대 외에도 김광규, 김완선과 협업 무대를 준비하느라 밤낮으로 고생한 내시경 밴드를 위해 러시아 크루즈 포상 휴가를 준비했다. 함께 휴가를 떠나게 된 김도균, 장호일, 최재훈, 김광규, 김완선은 러시아 여행 소식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도균은 여행을 앞두고 러시아 역사까지 공부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크루즈를 타기 위해 속초항으로 모인 멤버들은 어마어마한 크기의 크루즈를 보고 놀랐다. 그러나 들뜬 모습도 잠시, 김도균이 탑승 자격에 미달한다는 상황을 전달받아 예상치 못한 위기가 찾아왔다. 출항을 앞두고 충격적인 내용을 접한 멤버들은 말을 잇지 못했고, 김광규는 김도균을 부여잡으며 첫 휴가에 함께 하지 못한다는 사실에 안타까워했다. 과연 김도균이 내시경 밴드와 함께 크루즈 여행을 함께 할 수 있을까.

이날 방송에는 내시경 밴드를 위해 가이드를 자청한 박재홍과 특별한 새 친구가 등장할 예정이다. 박재홍은 이번에 러시아로 떠나는 내시경 밴드를 위해 멤버들 몰래 러시아 맞춤 ‘새 친구’를 초대했다. 박재홍의 오랜 인연인 새 친구는 역대 최고의 스펙을 보유했으며, 유창한 러시아어 실력과 다방면의 지식으로 든든한 가이드 역할을 맡는다.

박재홍과 새 친구는 내시경 밴드가 러시아에 도착하기 전, 청춘들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러시아의 명소와 맛집을 돌아다니며 점검했다. 두 사람은 보드카를 마시며 못다 한 얘기를 나누었는데, 대학 시절 한 침대를 썼던 사연까지 공개해 두 사람의 예사롭지 않는 관계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내시경 밴드의 크루즈 여행기는 14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