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방도령’ 정소민 “한국 무용 전공해 한복이 더 편해…소원풀이 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정소민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기방도령’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소민이 영화 ‘기방도령’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14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기방도령’ 제작보고회에서다.

‘기방도령’은 수려한 용모와 뛰어난 기예를 갖고 있던 꽃도령 허색(이준호)이 자신이 나고 자란 ‘기방 연풍각’이 폐업 위기에 처해 조선 최초 남자 기생이 되기로 결심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이 가운데 정소민은 시대를 앞서나가는 사고방식을 가진 해원 역을 맡아 이준호와 호흡한다.

이날 제작보고회 현장에서 정소민은 “비행기 안에서 시나리오를 읽었다. ‘잠을 자거나 영화를 봐야지’라고 생각했는데, 거짓말을 조금 보태서 단 숨에 다 읽었다. 중간에 끊기지 않고 시나리오가 다 읽히는 게 쉽지가 않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평소에도 사극이란 장르에 관심이 있었다. 사극인데다 재미있었다.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했다.

또한 정소민은 “원래 한국 무용을 전공했었다. 고등학교 시절 내내 한복을 입고 지내서 한복이 편했다. 빨리 한복을 입는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작품에서 원없이 촬영했다”고 했다.

이준호는 “왜 소민 씨가 이제와서 사극을 했나 싶을 정도로 정말 한복과 쪽머리가 잘 어울렸다”고 설명했다.

‘기방도령’은 오는 6월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