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2’ 김예원 “긍정 에너지 선물한 작품으로 기억되길”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예원. / 제공=아티스트컴퍼니

종영을 앞둔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차유리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예원이 “청춘의 긍정 에너지를 선물한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14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공식 SNS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 마지막 회 대본과 꽃을 들고 있는 김예원의 모습이 담겼다. 김예원은 마지막 인증샷을 통해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대신했다.

김예원은 “종영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시간이 굉장히 빠르게 지나간 것 같아 아쉽다. 차유리로 지내면서 ‘으라차차 와이키키2’ 속 여러 청춘의 모습을 통해 공감도 많이 하고, 힘을 얻었다”며 “‘으라차차 와이키키2’가 시청자들에게 긍정 에너지를 선물한 작품으로 기억됐으면 좋겠다. 그동안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시청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극 중 김예원은 첫 등장부터 강렬한 아우라를 내뿜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선호와는 ‘차차남매’로 엉뚱하지만 현실적인 남매처럼 웃음을 더했다. 신현수와는 연인으로 호흡을 맞추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14일 오후 종영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