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류승수 “조인성에 배우의 길 직접 열어줬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쓰앵님의 은혜 특집/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류승수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연기 제자와 같은 작품에서 만날 뻔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내로라하는 톱스타들의 연기 스승으로 알려진 류승수는 왠지 모르게 측은한(?) ‘연기 쓰앵님’의 면모를 선보이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오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스승의 날을 맞아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하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진다.

류승수는 자신의 연기 제자 앞에서 굴욕을 당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조인성-이요원-송지효 등 많은 톱스타들의 연기를 가르쳤던 그는 우연히 한 작품에서 자신의 제자를 만났던 것. 그러나 그는 이후 그 작품에서 잘렸다고 고백하며 “한동안 되게 딜레마였다”고 말해 모두를 탄식케 했다. 과연 그가 작품에서 잘린 이유는 무엇인지, 이 모든 굴욕을 지켜봤던 그의 연기 제자는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류승수는 과거 톱여배우에게 매니저 제안을 받았던 사실을 공개한다. 그는 과거 신민아 매니저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그는 “매니저라는 직업이 자신에게 너무 잘 맞는다”며 “실제로도 많은 고민을 했었다”고 말했다.

류승수는 “조인성에게 배우의 길을 직접 열어줬다”며 남다른 촉(?)을 자랑했다. 매니저 활동 당시 광고 촬영장에서 만난 조인성을 보고 ‘저 친구 진짜 괜찮다’라고 생각했다고. 이후 그는 조인성을 소속사에 연결해주며 그를 배우의 길로 이끌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류승수는 30년째 공황 장애를 앓고 있고, 요즘은 갱년기까지 겪고 있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주차장에서 즉석 밥을 사 들고 가다 펑펑 운 사연을 털어놓으며 모두를 ‘웃프게’ 만들었다.

류승수는 이색 이력을 공개하며 무궁무진한 매력을 뽐냈다. 그는 이미 두 권의 책을 출간한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했던 것. 그는 새로운 장르의 책 출간 계획을 밝혔는데 뜻밖의 제목에 모두가 폭소했다.

이날 방송에는 류승수를 비롯해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한다. 더불어 스페셜 MC로 하성운이 합류, 눈치 빠른 진행과 감미로운 노래 등 혹독한 MC 신고식을 치르며 스튜디오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