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공연 제작자 황민과 이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배우 박해미. /

배우 박해미가 이혼한다.

14일 SBS funE에 따르면 박해미는 공연 제작자인 남편 황민과 이혼에 합의했다. 박해미 측 변호인은 “지난 10일 박해미와 황민이 협의이혼에 합의했다. 양측은 원만하게 협의이혼하기로 했고, 일체 세부 내용을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황민은 지난 8월 음주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화물트럭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켜 승용차에 동승한 극단 소속 직원과 배우 등 2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황민과 검찰이 항소해,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박해미는 사고 직후 출연 중이던 뮤지컬에서 잠정 하차하며 피해자들에게 거듭 공개사과를 했고, 사고 피해자와 유족들은 “박해미의 진실된 사과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