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자연인 투어 2탄…‘육식불허’ 유기농 채소 밥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지리산 자연인 체험에 나선 홍현희-제이쓴 부부. /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한 치의 고기도 용납하지 않는 유기농 밥상을 받는다. 도시에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양봉에도 도전한다.

14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자연인 투어 제2탄을 선보인다.

건강 생활에 뛰어든 희쓴 부부는 채소만으로 가득한 유기농 식단으로 인해 고기가 그리워졌다. 고기를 부르짖는 홍현희에게 결국 남편 제이쓴은 “산속에서 찾을 수 있는 유일한 육식”이라며 고단백질 식품으로 평가받는 애벌레를 슬쩍 건넸다. ‘먹을까, 말까’를 잠시 고민하던 홍현희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애벌레 먹기를 시도했다.

희쓴 부부는 “피자, 치킨이 먹고 싶다”며 도시에서의 생활을 그리워했다. 지리산 자연인은 참기름과 간장게장의 국물만으로 간을 한 산나물 김밥, 대충 손으로 막 찢어 끓인 북엇국 등 초절정 유기농 밥상을 내놓았다.

희쓴 부부는 자연인이 건넨 작업복을 받아들고 수만 마리 벌들이 사는 양봉장으로 향했다. 편백나무 연기를 담은 도구만 가지고 벌떼 안으로 돌진하게 된 것. 벌들은 양봉 철망을 뚫고 공격을 가하기도 했다. 극한의 양봉 체험 와중에도 자연인은 태평하게 “괜찮다. 안 죽는다”며 태연해 했다. 그러나 이때 자연인 옷 안으로 말벌 한 마리가 습격하자 자연인은 방송 불가급 스트립쇼를 펼쳐 폭소를 자아냈다.

험난한 자연인 라이프를 즐긴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자연인과 어우러진 각설이 춤 한판으로 지리산 한복판을 달궜다. 홍현희는 현란한 엿장수 가위질을 선보였고, 제이쓴은 지게를 어깨에 지고, 자연인은 장구채와 우산으로 북을 치며 ‘야매 각설이판’을 벌여 흥을 폭발시켰다.

제작진은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너무나도 건강한 밥상을 마주하고 도시인의 고뇌에 직면하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낼 것”이라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지리산 자연인과 희쓴 부부의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아내의 맛’은 1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