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희 ‘레벨업’ 출연 확정…성훈·한보름과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성희./ 사진제공=SE M&M

배우 정성희가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에 캐스팅됐다.

소속사 에스이엠앤엠은 “정성희가 오는 7월 10일 첫 방송되는 ‘레벨업’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레벨업’은 회생율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 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신예 정성희는 안단테가 새로운 대표로 취임한 부도 직전의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회사 내에 외적으로나 내적으로 생기를 불어넣어주는 디자이너 팀장 역을 맡았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하는 정성희가 그 동안 숨겨왔던 다양한 모습을 연기를 통해 여과 없이 보여 줄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린다”라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