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배우 김소현 “‘냉장고를 부탁해’ 위해 러시아 원작자에게 허락받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김소현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안나 카레니나’ 뮤지컬 노래를 선보였다.

지난 13일 방소된 ‘냉장고를 부탁해’는 가정의 달 특집 3탄 ‘슈퍼 워킹맘’ 편으로 가수 장윤정과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성주는 김소현을 “국보급 뮤지컬 배우”라고 소개했다. 이에 김소현은 “‘냉장고를 부탁해’ 초반에 섭외 전화를 받았는데 섭외한 적이 없다더라. 너무 나오고 싶은 나머지 꿈을 꿨다”며 “너무 영광이고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오후 11시에 잠깐 (김소현씨) 집에 들렀는데 컬러렌즈를 끼고, 머리도 세팅 되어 있고, 긴 롱 드레스를 입은 채 마늘장아찌를 담그고 있었다”며 “평소에도 뮤지컬 발성으로 말씀하신다. 술을 마시고 ‘아흐 너무 졸려요~’”라며 뮤지컬 발성으로 얘기하고 소파에서 실신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소현은 “아무도 아이를 봐줄 사람이 없어서 주안이를 업고 리허설을 간 적이 있다. 많은 합주단 사이에서 아이를 데리고 노래를 불러야 하는데 아이가 울지 않고 가만히 있어줘서 고마웠다”며 워킹맘의 에피소드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희망 요리로는 ‘No 땀 눈물 청양고추’ 요리와 19세기 러시아 귀족 요리를 요청했다. 김소현은 “‘안나 카레니나’라는 뮤지컬을 하는데 배경이 러시아다. 항상 작품 속 배경이 되는 곳을 가보는데 이번엔 못 가봐서 부탁드린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호영 셰프의 음식을 맛본 김소현은 “맛이 너무 예쁘다. 너무 완벽하고 진짜 매콤한데 너무 맛있다. 땀구멍 0.1cm 앞까지 왔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떡갈비를 먹은 김소현은 “밥 두 공기를 부르는 맛이다. 세 가지 중 비빔면이 제 취향이다”라고 말했다.

샘킴 셰프의 전골을 먹고s,s “소스가 너무 맛있다. (소스를) 통째로 부어서 먹으면 제 스타일 일 것 같다. 너무 럭셔리한 매운맛”이라며 수제비를 먹다가 빨개진 코에 화장을 고쳐 웃음을 자아냈다.

최종 승자로 샘킴의 ‘지금 이 순간~ 전골처럼’을 선택했고 “공연 끝나고 먹고 싶은 음식으로 뜨겁고 매운 국물이 생각나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2부에서는 우아한 자태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의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뮤지컬 넘버 ‘눈보라’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김소현은 “뮤지컬에서 실제 입는 무대 의상이다. 이 옷은 무대 밖으로 가지고 오면 안 되는데 특별히 ‘냉장고를 부탁해’를 위해 러시아 원작자들이 허락해주셔서 입고 나왔다”고 해 관심이 집중 됐다.

오세득 셰프의 ‘러시아 가 봤슈?’를 먹은 김소현은 “여자의 마음을 충족시켜주셨으니 ‘여자의 마음’이라는 노래 한 곡을 불러드리겠다”며 청아하고 맑은 음색으로 노래를 선사해 안방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김풍 작가의 ‘러시아풍 크레페’를 먹은 김소현은 “깻잎이 너무 맛있어요”라며 “밥이랑 고기랑 깻잎쌈을 먹는 느낌이다. 매콤하고 맛있다”며 노래로 애국가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김소현은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러시아 최고의 귀부인이자 미모와 교양을 갖춘 매혹적인 여인 ‘안나’ 역을 맡아 연습 중이다. ‘안나 카레니나’는 오는 17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