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조여정X이선균 “‘기생충’ 봉준호 감독 별명은 ‘봉테일’…매 순간 섬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보는라디오 캡처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서 배우 이선균, 조여정이 봉준호 감독의 별명을 소개했다.

14일 방송된 ‘철파엠’에서는 영화 ‘기생충’의 이선균, 조여정이 ‘문제적 배우 문제적 영화’ 코너에 출연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청취자 퀴즈로 봉준호 감독의 별명이 문제로 나왔다. 정답은 ‘봉테일’이었다. 봉준호와 디테일을 합친 것으로,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는 섬세한 봉준호 감독의 성격을 반영한 별명이다.

이선균과 조여정은 봉 감독의 이 별명이 어울린다고 동의했다. 두 사람은 “봉준호 감독이 디테일하면서 현장에서는 유연하다”고 조여정은 “‘기생충’에서 제가 뭔가를 받아 적는 장면이 있는데 봉준호 감독이 엄지손가락을 올려서 펜을 잡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며 평소 펜 잡는 습관과 다른 모습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선균은 봉준호 감독, 송강호와 함께 작업하게 된 소감도 밝혔다. 그는 “봉준호 감독님과 송강호 선배님의 영화를 보며 자랐다”면서 “첫 미팅 때 너무 설레서 술을 조절하지 못하고 급하게 마셔서 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