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장태성, 이이경과 ‘브로맨스’ 폭발…지금까지 이런 케미는 없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

배우 장태성이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 연출 이창민)에 특별 출연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이경과 ‘브로맨스’를 보여주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는 승현(장태성)이 공연을 준비하기 위해 준기(이이경)의 게스트 하우스에서 합숙하는 과정이 담겼다.

카리스마 넘치는 왕 역의 승현과 왕의 ‘남사친’이자 광대 공구리 역의 준기는 어색한 연기를 펼쳤다. 합숙하며 친해지라는 연출가의 말에 승현은 준기의 게스트 하우스로 향한다. 이후 승현은 준기를 무릎에 앉히고 TV를 보고, 한 침대에 누워 팔베개까지 하는 등 가까워지려고 애썼다.

이어 “어떻게 해야 사랑하는 감정이 들지?”라고 고민하던 두 사람은 서로를 칭찬하기 시작했다. 또한 승현은 다칠 뻔한 준기를 자신의 몸을 던져 지켰다. 서로를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장태성은 유쾌한 애드리브로 현장 스태프들의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어색함에 몸서리치는 연기부터 애정 어린 눈빛 연기까지 짧은 등장에도 눈부신 활약을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