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쿠기, ‘어비스’ 첫 OST 참여…신비롭고 매력적인 ‘Into The Abyss’

[텐아시아=우빈 기자]

‘어비스’ OST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GH엔터테인먼트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의 첫 번째 OST가 베일을 벗는다.

오늘(1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어비스’의 첫 번째 OST 수란과 쿠기의 ‘Into The Abyss’가 공개된다.

‘Into The Abyss’는 깊은 심해의 기포를 표현한듯한 물방울소리와 신비로운 음성 샘플의 리프, 808을 비롯해 다양한 이펙트들이 어우러진 트랩을 기반으로 한 힙합 장르의 노래다. ‘어비스’ 1, 2화 엔딩 장면에 흘러나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번 OST는 거미, 린, 포맨 등과 작업하며 감각적인 사운드를 선보여온 김민이 작사, 작곡을 맡았으며, 크루셜스타, 테이크원, 앤덥 등의 곡에 피쳐링하며 음악성을 입증한 Taylor 역시 작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래퍼 쿠기와 매력적인 음색의 수란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자칫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주제의 ‘어비스’를 희망적으로 풀어낸 노랫말로 표현해내 리스너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 차민(안효섭 분), 고세연(박보영 분)이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