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1300만 앞두고 주춤…2위 ‘걸캅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1300만 관객 돌파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지난 13일 하루 동안 8만2379명을 모아 누적 관객 수 1288만2040명을 기록했다. 이 영화는 지난달 16일부터 29일간 압도적 예매율 1위 뿐 아니라 지난달 24일 개봉 이래 20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내일(15일)이면 1300만 고지를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신작 ‘배심원들’ ‘악인전’ 등 한국 영화 개봉 공세에도 무적의 예매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 이후 꾸준히 CGV골든에그지수 97%를 유지하며 최상위 입소문까지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내일 ‘도둑들'(2012)의 1298만3330명을 뛰어넘고 역대 외화 최고 흥행작 ‘아바타'(2009)의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1333만8863명 기록에 이어 10년 만에 1300만 관객 동원한 외화 탄생을 예고한다.

‘걸캅스’는 일일 관객 수 7만3976명을 모아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66만5953명이다. 이어 ‘나의 특별한 형제’가 전날보다 한 순위 올라 3위를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는 2만7915명, 누적 관객 수는 130만3350명을 기록했다. ‘명탐정 피카츄’가 1만9083명을 불러모으며 4위를 기록했다. 이날까지 47만2947명이 영화를 봤다. 5위는 하루 동안 4318명을 모은 ‘호텔 뭄바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