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가수들, 장애인 구역에 불법 주차…차량번호 공개할 것” 경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의성./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 전용 주차 구역에 주차한 일부 연예인 차량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의성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지하주차장 토요일 풍경은 불편하다”며 주차된 차량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김의성은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되어 있는데,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 구역이다”라며 “토요일은 일반 차량 출입이 통제되는 날이지만, 그래도 장애인 주차 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의성은 “다음 주부터 차량번호 공개하고 신고조치 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표지를 붙이지 않은 차량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하면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장애인 주차 가능표지가 있는 차량이라도 보행장애인이 타지 않으면 단속 대상이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