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프니엘, 비투비와는 180도 다른 두 얼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비투비 프니엘 솔로곡 ‘B.O.D’ 재킷. / 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비투비 프니엘이 따뜻하고 유쾌한 팀의 분위기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돌아왔다.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디지털 싱글 음반 ‘비.오.디(B.O.D)’를 공개했다.

‘B.O.D’는 프니엘이 프로듀서 카이로스(KAIROS)와 더불어 격렬한 한국의 파티 문화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한 곡이다. 프니엘은 “사람들이 파티를 통해 스트레스를 털어버리고, 이 곡을 들으며 모두 즐겼으면 한다”고 소개했다.

노래는 시작부터 세다. 어딘가 음침한 분위기마저 감돈다. 처음부터 끝까지 밀어붙이는 힘이 굉장하다. 강한 멜로디에 프니엘의 꾸미지 않은 담백한 목소리가 얹혀 휩쓸리듯 빨려 드는 느낌이다. 영어로 된 노랫말은 저돌적이고 거칠다. 숨기는 것 없이 솔직하게 털어놓는 이야기가 흥미롭다.

프니엘의 솔로곡 발표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7년 비투비의 솔로 싱글 프로젝트 ‘Piece of BTOB’를 통해 내놓은 ‘댓 걸(THAT GIRL)’로도 음악 실력을 뽐냈다. 약 2년 만에 발표한 이번 솔로곡을 통해서도 한층 성장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누구와도 비슷하지 않고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는 프니엘의 뚝심이 엿보인다.

그는 부드럽고 청량한 분위기로 마음을 포근하게 만드는 비투비 프니엘과 거침없이 돌진하는 솔로 가수 프니엘로 정반대의 두 얼굴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