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기 립튼, 대장암 투병중 합병증으로 사망… “우리의 빛이 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로마에서 생긴일’ 스틸./

 

할리우드 배우 페기 립튼(72세)이 대장암 투병중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미국 CNN 등 외신들은 12일(현지시간) “페기 립튼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고인의 유가족은 성명서를 통해 “페기 립튼이 여행을 떠났다”며 “그는 항상 우리의 빛이 될 것이고 일부가 될 것”이라고 알렸다.

페기 립튼은 1968년부터 1973년까지 방송된 ‘모스 스쿼드’ 시리즈에서 경찰관 줄리 반즈 역으로 열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이 작품으로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또한 영화 ‘트윈 픽스’ ‘로마에서 생긴일’ 등에서 활약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