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실’ 스텔라장, 야마하뮤직코리아 아티스트 선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어송라이터 스텔라장./ 사진제공=야마하뮤직코리아

글로벌 악기 및 음향 전문기업 야마하뮤직코리아가 13일 “싱어송라이터 스텔라장을 엔도스먼트 아티스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유학파 출신의 스텔라장은 재능과 개성으로 사랑받고 있는 싱어송라이터로 ‘환승’‘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어제 차이고’’소녀시대’ 등의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스텔라장은 오는 18일 열리는 ‘2019 미술과 음악이 함께하는 페스티벌’ 참여를 시작으로 야마하 아티스트로서 행보를 시작한다. 야마하가 협찬하는 이번 페스티벌은 악기체험&악기쇼, 삼천포 바다와 함께하는 미술 사생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재인밴드, 드러머 김미소, 색소포니스트 손진 등이 참여한다.

야마하뮤직코리아는 “평소 야마하 기타를 애용하고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는 스텔라장의 음악성과 매력에 반했다”며 “‘2019 미술과 음악이 함께하는 페스티벌’ 외에도 스텔라장과 야마하가 만들어 나갈 다양한 이벤트들을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스텔라장은 세 번째 솔로 EP ‘유해물질’을 발매해 활발히 활동 중이며 tvN 예능 프로그램 ‘작업실’에 출연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