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포래퍼’ 춘천특집, 문세윤 친 이모 깜짝 등장…“30여년 넘게 한복 노포 운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노포래퍼’ 예고 영상/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노포래퍼’에서 개그맨 문세윤과 가수 매드클라운, 딘딘, 행주, 킬라그램이 춘천 노포들을 찾아간다.

13일 방송되는 ‘노포래퍼’ 8회에서 멤버들은 오랜 세월의 노포와 2030세대의 젊은 창업자들이 공존하는 도시인 춘천을 방문한다.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카페부터 40년 자리를 지켜온 올챙이 국수집, 춘천 등록 1호점의 막국수집 등을 찾아 ‘노포래퍼’의 마지막 여정을 선보인다. 가수 지조가 이번에도 게스트로 출연해 즐거움을 더한다.

이날 오프닝 장소는 육림고개. 이 곳은 시간이 흐르며 자연스럽게 조용해졌지만 청년 프로젝트로 인해 다시 활성화 된 곳으로 노포와 젊음이 공존한다. ‘진정한 뉴트로 고개’라 불리는 이 곳에서 30여년 넘게 한복 노포를 운영 중인 문세윤의 친 이모가 깜짝 등장해 뜻밖의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육림고개의 40년 터줏대감 올챙이 국수집은 매일 아침 직접 뽑는 옥수수면 국수를 단일 메뉴로 한다. 하나의 메뉴만으로 40년의 세월을 지켜온 만큼 국수 한 그릇에 담긴 내공이 눈길을 끈다. 담백하고 고소한 맛에 노포만의 특제 양념이 감칠맛을 더하자 멤버들은 “너무 맛있다”며 입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오랜 시간 변함없이 매일 새벽부터 올챙이국수를 만들어 온 사장님의 켜켜이 쌓인 비하인드 스토리도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이어 방문한 카페는 시골 할머니 집을 떠오르게 하는 인테리어에 옛 추억을 소환하는 소품이 가득하다. 요즘은 쉽게 볼 수 없는 그 시절 소품들로 SNS 명소로 유명하다. 멤버들 또한 어렸을 때 아버지 회사, 할머니 집에서 봤던 아이템들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한다.

노포 랩 해설은 국내 최초 춘천막국수 등록 1호점에서 펼쳐진다. 1967년부터 시작한 막국수 노포는 3대째 그 맛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녹두전, 편육 등 막국수와 함께 먹으면 더욱 맛있는 다채로운 메뉴의 향연이 시청자의 군침을 자극시킬 예정이다.

‘노포래퍼’ 마지막 회는 13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