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남아공 3인방, 국립중앙박물관 방문…“다민족이 바라보는 한민족의 역사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남아공 3인방이 한국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 나누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남아공 3인방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향한다. 픔은 “내가 가려는 나라의 역사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박물관에 가는 이유를 설명한다. 그는 “국가의 역사와 문화를 알아야 내가 서 있는 곳을 정확히 알 수 있다”며 한국 여행에 대한 진지한 태도를 보인 바 있다. 숀도 “한 장소에서 한국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최고의 장소다”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박물관을 관람하던 친구들은 오랜 시간 한 문화, 한 민족으로 이어져온 한국의 역사에 크게 감탄한다. 친구들은 “어떻게 하나의 문화로 몇 천 년 간 발전했을까?” “우리는 다양한 문화에 익숙해. 그게 우리를 만든 거고. 근데 여기는 문화가 하나야”라고 말하며 다민족인 남아공과 한민족 한국의 역사를 비교한다.

또한 남아공 3인방은 각자의 관심 분야에 따라 관람 스타일도 제각각 달랐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