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까칠하고 스윗하게…반전의 매력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사진제공= tvN

배우 김재욱이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 극과 극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홀리고 있다.

김재욱은 ‘그녀의 사생활’에서 까칠한 천재 디렉터 라이언 골드 역을 맡았다. 시크함과 다정함을 넘나드는 반전 매력을 뽐내고 있다.

극 초반 김재욱은 까칠한 상사이자 천재 화가로서 시크한 모습을 보여줬다. 일에 있어서 완벽함을 추구하는 프로다운 모습과 천재 아티스트의 범접 불가한 분위기는 다가갈 수 없는 얼음장 같은 분위기를 자아냈다. 하지만 덕미(박민영)와의 계약 연애가 시작되자 숨겨져 있던 스윗남의 면모가 톡톡히 드러났다. 덕미를 지긋이 바라보는 눈빛은 애정을 숨기지 않았고, 만취해 손을 꼭 잡고 애교를 부리는 모습으로 귀여움과 섹시함까지 선보였다. 

‘그녀의 사생활’을 통해 김재욱은 첫 로코 주연 도전이 무색할 만큼 매회 뜨겁고 달달한 ‘어른 연애’를 보여주고 있다. 시크함 대신 ‘프로 사랑꾼’ 라이언으로 재탄생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