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영웅’, 영화로 재탄생된다…윤제균 감독X정성화 주연 확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뮤지컬 ‘영웅’ 포스터/사진제공=쇼온컴퍼니

뮤지컬 ‘영웅’이 영화로 재탄생된다. ‘해운대’ ‘국제시장’의 윤제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뮤지컬에서 안중근을 연기한 배우 정성화가 영화에서도 같은 배역을 맡게 됐다.

영화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담는다. 이번 영화는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작으로 10년 간 뜨거운 사랑 받아 온 대형 창작 뮤지컬 ‘영웅’을 재창작했다. 한국형 뮤지컬 영화로 기획됐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6년만에 차기작을 결정한 윤제균 감독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고 존경하는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더 의미 있고 드라마틱하게 표현하기 위해 한국형 뮤지컬 영화에 도전하게 됐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영웅’은 뮤지컬 ‘영웅’의 대표 넘버를 보고 듣는 재미와 감동뿐 아니라, 러시아, 중국, 일본 등 현지 로케이션을 통해 한 층 업그레이드 된 스케일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모두가 알고 있는 영웅 안중근 이면에 인간 안중근의 이야기도 담아내며 진정성 있는 감동으로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주인공 안중근 역에는 배우 정성화가 캐스팅됐다. 정성화는 뮤지컬의 초연 이후 지금까지 안중근 역을 연기한 오리지널 캐스트다. 영화에서도 높은 싱크로율과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영웅’은 추가 캐스팅을 확정하고 올 하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