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윤식 전 여친’ K기자, 30일 밤 수면제 과다복용

배우 백윤식

배우 백윤식

배우 백윤식의 연인으로 알려진 지상파 방송국 K기자가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지난 30일 밤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1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K기자는 30일 밤 수면제 과다복용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윤식 소속사 나무엑터스에 따르면 30일 새벽 소식을 접한 백윤식이 병원을 찾아 K기자의 건강상태를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

K기자는 백윤식과 1년 넘게 교제했고, 지난 달 한 매체의 파파라치 사진을 통해 이 사실이 공개됐다. 이후 양측 모두 1년 여의 열애 사실을 공개하며 서른 살 나이차를 넘는 로맨스로 화제를 모았으나 2주 만인 지난 27일 K기자가 돌연 ‘백윤식에 대한 안 좋은 사실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하며 기자회견을 자처해 화제가 됐다. 기자회견은 취소됐으나 K기자가 지난 29일 한 연예매체와 인터뷰에서 “백윤식에게는 20년간 연락한 또 다른 여자가 있었으며, 백윤식의 두 아들, 백도빈 백수빈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백도빈 백수빈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K기자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만취해 백윤식의 집에 찾아와 난동을 피운 K기자와 실랑이가 있었을 뿐 폭행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