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17’ 박수아, “연제형, 인생 첫 라이벌로 생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박수아./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수아(리지)가 “연제형을 라이벌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 잠원동 셀럽카페에서 가진 tvN 금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 17(이하 ‘막영애17′)’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였다. 박수아는 극에서 낙원사의 신입사원 나수아 역을 맡아 연제형(연제형)과 연기 호흡을 보여줬다.

박수아는 “외동딸이라 지금까지 인생에서 누군가를 라이벌로 삼은 적이 없다. 하지만 ‘막영애17’을 하면서 별 것도 아닌 것으로 연제형을 상대로 나만의 경쟁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오늘은 내가 대사 좀 덜 틀려야지”제형이네 차 우리가 추월했다’ 등 별 것도 아닌 것으로 라이벌 삼았다”며 웃으며 “나를 참 유치한 누나라고 생각했을 것이다”라고 했다. 경쟁에서 이긴 것 같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내가 데뷔한 지 더 됐으니 이겨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박수아는 ‘막영애17’ 이후에는 인터랙티브 앱 드라마 ‘김슬기천재’로 대중과 만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